CYBER PROMOTION

글로벌우성

우성뉴스

사이버홍보우성뉴스

제목 한우리더K-Farm 농장을 찾아서 _서산 사랑목장
보도일자 2016-08-30 조회수 4,438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한우리더K-Farm 농장을 찾아서 _서산 사랑목장
요즘 한우 값이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2012년 301만 7천 마리였던 한우가 올 6월 기준 248만 마리인 점을 감안하면 도축두수 감소로 인한 가격상승은 당연하다. 결국, 시장논리에 의해 한우에 비해 저렴한 수입 쇠고기의 국내 쇠고기 시장 점유율 확대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전년 1~6월 동기 대비 17.7% 증가) 적정 사육 두수를 회복하지 못하면 수입 쇠고기에 시장을 내줄 수도 있는 상황이다. 반면 전체한우 1등급 이상 출현율은 2015년보다 1.8%포인트 하락한 69.7%로 정체기에 있음으로 생산성 향상으로 농장의 내실을 다져야 할 때다. 한우산업을 장기적으로 보면 현재의 소 값이 미래엔 독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현재에 만족하지 않고 알차고 지혜롭게 미래를 준비하는 한우리더 K-Farm이 있어 그의 현재와 미래의 꿈을 살펴본다.
사랑목장대표가(좌) 우성사료 직원들에게 소의 상태를 설명하고 있다.

충남 서산시 소재 사랑목장(대표 이소영)은 2016년 상반기 26개월령 거세한우  16마리를 출하하여 평균 두당 판매가격 1,000만원 이라는 진기록을 세웠다. 요즘 소 값을 생각하면 천만 원짜리 소가 뭐 그리 대단하냐 할 수 있겠으나 국내 도축 소중 20% 내외가 천만 원대를  넘는 것과 비교하면 놀라운 성과라고 볼 수 있다. 특히, 전국 평균 출하 월령인 30개월보다 4개월 앞당긴 26개월에 출하하여 평균 도체중 440kg, 근내지방도 7.1 이라는 성적과 개월령 단축에 따른 생산비 절감 효과는 상당히 인상 깊다.
10년 전 서울에서의 직장생활을 정리하고 귀농해 이곳에 터를 잡은 이 대표는 한우 사육에 대한 지식이 부족했던 귀농 초기 한우 관련 서적과 지역 축협 등에서 운영하는 세미나와 한우강의에 빠짐없이 참석해 전문적인 지식을 쌓았다. 그 결과 지금은 번식, 개량, 인공수정, 질병치료 등의 작업도 스스로 해내는 것은 물론 주변 농가의 멘토 역할까지 하는 한우리더가 되었다.  
  
목장 내부를 항상 청결하게 유지해 소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만들어주고 있다
10년간 개량에 들인 공 이제 거둘 차례
이대표는 지금의 좋은 농장을 만들기 위한 노력 중 개량을 으뜸으로 꼽았다. “개량은 단기간에 성과가 나오지 않는 긴 시간을 필요로 하는 만큼 10년간 들인 공이 이제야 빛을 발하고 있다”고 말한다. 90여 마리 가임 암소의 혈통을 줄줄이 외울 정도로 혈통과 개량에 관련된 자료를 꼼꼼히 정리하고 있다. 개량을 위해서는 좋은 정액을 찾아야 하는데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좋은 암소를 발굴하기 위해 외조부의 혈통관리까지 관리하고 있는 이 대표는 암소의 개체기록카드를 평생보관하고 영농일지를 매일매일 기록하는 일을 10년간 해왔다고 한다.
“개량은 생각보다 늦어졌지만 목표치에 들어왔다. 개량된 암소에서 태어난 밑소를 보면 어느 정도의 성적이 나올지 예측이 가능하다. 개량이 잘 된 농장의 특징은 늙은 암소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 그만큼 축적된 많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도태와 선발을 해왔다”는 증거라고 말한다.
개량에 이어 두 번째로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육성기 관리다. “생후 13개월까지 투자를 아끼지 않고 충분한 양질의 건초와 우성사료 급여 프로그램을 철저히 준수하여 육성우를 키우고 있다. 고급육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육성우를 잘 키워내야 하며 결국 목장의 수익은 육성우 관리에 달렸다” 고 말한다.
사랑목장의 이런 적극적인 투자와 종자개량은 결국 우수한 성적으로 나타나 농가 수익 증대로 이어지고 있다.
 
“생산에서 판매까지 하고 싶어” 사랑목장의 꿈은 진행형
귀농을 결심한 건 장기적인 계획과 꿈을 이루기 위한 것이다. 2013년 HACCP 인증을 비롯해 무항생제 인증을 마친 사랑목장은 친환경농장 운영을 위한 준비를 체계적으로 해오고 있다. “생산에서 판매까지 하기 위해서는 친환경농장은 필수다. 소들이 가장 행복하게 생활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주는 것이 친환경 농장의 기본이다. 낙농에 비에 체험할 수 있는 꺼리가 부족한 한우농장의 특성을 고려해 유실수를 심어 계절의 변화에 따라 농장을 찾아 체험하고 교육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가족들이 즐기고 쉴 수 있는 체류형 목장을 만들고 싶은 이 대표의 꿈은 현재 진행형이다.
조금은 늦게 귀농해 한우사업을 시작했지만 언제나 공부하고 노력하는 이 대표의 땀이 있었기에 사랑목장의 현재가 있고 꿈을 향한 그의 열정은 한우인의 성공모델이 되어 대한민국 한우리더의 발자취로 남을 것이다.
 
다음글 : 우성사료 천안공장 무재해 3,000일 달성
이전글 : 우성사료 眞 시리즈로 한우농가 생산성 올린다
목록 보기
탑